진주의 역사와 문화가 깃들어있는 유서깊은 진주성


현재 위치

> 진주성소개 > 연혁

연혁

진주성(사적 제118호) 외적을 막기 위하여 삼국시대부터 조성한 성으로 진주의 역사와 문화가 깃든 유서 깊은 곳이다.

고려말 우왕5년(1379년)에 진주목사 김중광(金中光)이 잦은 왜구의 침범에 대비하여 본래 토성이던 것을 석성으로 고쳐 쌓았으며 임진왜란 직전(1591년) 경상감사 김수가 외성을 쌓았으나 지금은 흔적이 없으며 현재 내성만 복원을 한 것이다.

선조25년(1592년)10월 왜군 2만 여명이 침략해 오자 김시민장군이 이끄는 3,800명의 군사와 성민이 힘을합쳐 물리쳤으니 이것이 임진왜란 3대첩의 하나인 진주대첩이다.
이듬해(1593년) 6월에는 왜군 10만여 명이 다시 침략해 옴에 7만 민·관·군이 이에 맞서 싸우다 모두가 순국하는 비운을 겪기도 하였다.

1972년 촉석문을 복원하였고 1975년에는 일제강점기에 허물어졌던 서쪽 외성의 일부와 내성의 성곽을 복원하였다.
1979년부터는 성 안팍의 민가를 모두 철거하는 등 진주성 정화사업을 시작해 2002년 공북문 복원 공사를 마지막으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성곽의 둘레는 1,760m이고 높이는 5~8m이며 성안에는 촉석루, 의기사, 영남포정사, 북장대, 창렬사, 호국사, 서장대, 임진대첩계사순의단, 국립박물관등이 있다.


담당자 :
진주성관리사업소/관리팀 055-749-5171
  • 인쇄
  • 위로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본인확인